최종편집: 2020년10월22일20시52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국판 그린뉴딜, 서남권 해상풍력 성공할까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9월 23일 16시23분
IMG
23일 ‘제2기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원으로 위촉된 지역사회 대표자와 정부부처 공무원들이 전북도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들은 앞으로 한국판 그린뉴딜 선도사업인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사업을 둘러싼 민·관간 쟁점사항을 조율해 합의안을 도출하는 역할이 주어졌다. /글=정성학 기자·/사진=전북도 제공



어업보상과 투자보장 등 쟁점사항 조율할 민관기구 구성

터빈 제작사 유치, 전용부두 건설 등 인프라 구축도 과제

잘풀린다면 2022년 착공, 부안 고창 앞바다에 500기 건설





한국판 그린뉴딜 선도사업인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을 둘러싼 쟁점사항을 조율할 민·관 협의기구가 구성됐다.

잘 풀린다면 내후년 착공과 함께 본궤도에 오른다. 이경우 수 조원대의 사업비가 풀리고 수 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전북도는 23일 우범기 정무부지사(위원장) 주재로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를 열어 고창과 부안 주민 대표자와 지방의원, 산업부와 해수부 공무원 등 모두 20명을 제2기 위원으로 위촉했다.

임기는 3년이다. 이들은 앞으로 매월 1차례씩 민관협의회를 열어 주요 쟁점사항을 정리해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중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위원들과 관계 당국이 이를 한국판 그린뉴딜 선도사업화 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핵심적인 쟁점사항은 해상풍력과 수산업간 공존 방안으로 압축된 분위기다. 구체적으론 어업피해 보상과 대체어장 조성, 주민투자 허용 범위와 그 수익률 보장 등이다.

아울러 지역산업에 미칠 파급효과를 극대화할 인프라 구축도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대표적으론 해상풍력 기자재사 확충, 특히 이중에서도 터빈 제작사 유치를 비롯해 중량화물 전용부두 건설 등이 꼽혔다. 현재 도내 해상풍력사는 블레이드 제작사와 하부 구조물 건설사 등 모두 10개사 남짓.

이 가운데 터빈 제작사는 전무하다. 당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내 풍력공장이 이를 생산하기로 했지만 조선업 불황과 함께 문닫아버렸다. 한진그룹이 군산항에 건설하기로 했던 전용부두 또한 백지화된 상태다.

자칫 이대로라면 타 지방산, 또는 수입산 기자재를 쓸 수밖에 없고 그 수송마저 타 지방 항만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경우 서남권 해상풍력은 ‘빛좋은 개살구’로 전락할 것이란 우려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이를놓고 “민·관 위원들간 내실 있는 토론과 합의를 통해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라북도가 대한민국 해상풍력산업의 중심에 서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남권 해상풍력은 부안과 고창 앞바다에 총 14조 원을 투자해 5㎿급 풍력발전기 500기를 세우도록 구상됐다. 발전용량은 2.4GW, 즉 원자력발전소 2.4기와 맞먹는 규모다.

오는 2022년 착공해 2028년 준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전후방산업 발전은 물론 약 9만 개에 달하는 일자리 창출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는 이를 지렛대 삼아 2030년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상태다.

그 가능성을 시험할 실증단지는 착공 10년만인 지난해 말 부안 위도 앞바다에 준공됐다. 하지만 본사업인 상업용 발전단지는 찬반대립 속에 표류하다 최근 한국판 그린뉴딜 선도사업으로 선정되면서 공론화가 다시 시작됐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