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광역시' 탄생될까… 12~13일 시군순회 토론회
'새만금 광역시' 탄생될까… 12~13일 시군순회 토론회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1.05.10 18: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새만금 관리방안을 놓고 현지주민 여론을 수렴한다. 새만금권 지자체를 통폐합한 가칭 ‘새만금광역시’, 또는 독립된 ‘새만금시’를 설립할 것인지, 아니면 주변 시·군에 행정권을 분할할 것인지가 핵심이다.

총리실과 행안부, 농식품부, 전북도는 12일 부안을 시작해 13일 군산과 김제에서 각각 주민 300명 안팎씩 초청해 새만금 행정구역 설정에 관한 대토론회를 공동 개최한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제를 발제하고 각 시·군이 추천한 전문가 토론회를 거쳐 여론을 수렴한다.

새만금을 어떻게 관리하는 게 합리적인지 따져보자는 자리다. 유력한 안건으론 새만금광역시나 새만금시 설립, 주변 3개 시·군 통합관리기구 설치나 행정구역 분할 등 크게 4종류로 압축됐다.

새만금광역시는 새만금과 주변 3개 시·군을 통폐합해 준 광역시를 설립하자는 안이다. 군산시가 선호하는 안으로, 이경우 새만금권 인구는 약 80만 명대에 달해 전주를 제치고 도내 거점도시가 될 것이란 기대다.

새만금시는 주변 3개 시·군에서 분리된 독립 자치단체를 설립하자는 안이다. 주변 시·군은 그동안 이같은 안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표명해왔다. 새만금은 개발계획상 정주인구 약 45만명 규모의 복합도시로 구상됐다.

통합관리기구 설치안은 행정구역은 3개 시·군으로 분할하되, 경제자유구역 조합회의처럼 공동관리 협의체를 만들자는 안이다. 공장설립 인허가나 상하수도 처리 등 내부개발 과정상 충돌을 사전에 막자는 것으로, 황해(경기도-충남도)와 광양만권(전남-경남) 등 전국 경제자유구역 4곳이 이런 방식을 채택했다.

마지막으론 새만금 3~4호 방조제(비응도~신시도 14㎞)와 다기능부지(195㏊)처럼 행정구역 분할을 행안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맡기자는 안이다. 중앙분쟁조정위는 지난해 10월 두 곳을 군산시 관할로 결정했지만, 김제시와 부안군은 부당하다며 즉각 대법원에 결정취소 소송을 제기한 채 반발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합리적인 새만금 관리방안이 무엇인지 찾아보고 공감대도 형성해보자는 취지로, 이렇게 모아진 여론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수행중인 행정구역 설정 연구용역에 반영돼 7월 말 행안부에 전달된다”고 설명했다. 부안지역 토론회는 12일 오후 3시30분 부안군청, 김제는 13일 오전 10시 김제시청, 군산은 13일 오후 3시 군산시립도서관에서 열린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돌이 2011-05-11 08:01:27
새만금은 나라가 발전 할수 있는 터전이다. 몹슬 정치인들이 자기 이익을 추구하기 위하여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시군 단체장들 때문에 개발의 걸림돌이 돼서는 않된다. 따라서 새만금은 3개 시군이 힘을 모아 새만금광역시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도시로 만들어 후세들이 잘사는 곳으로 만들기 위하여 한발씩 양보하기를 이시장,김군수,문시장에게 바란다.
길이길이 후손들의 가슴에 한이 되게 하지 말것을 당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