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4일20시37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대형불화, 국민들에게 가까워진다

문화재청-성보문화재연구원 `대형불화 정밀조사' 3차 보고서 발간

문화재청과 성보문화재연구원은 2017년도 ‘대형불화 정밀조사’의 성과를 담은「대형불화 정밀조사」3차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 국보 제301호 화엄사영산회괘불탱 ▲ 보물 제1262호 용봉사영산회괘불탱 ▲ 보물 제1279호 죽림사세존괘불탱 ▲ 보물 제1331호 흥국사노사나불괘불탱 ▲ 보물 제1342호 미황사괘불탱 ▲ 보물 제1343호 다보사괘불탱 ▲ 상주 남장사영산회괘불탱(비지정) 등 7권이다. 

이 보고서는 괘불탱 7건의 현황과 정밀실측, 과학적 분석, 채색정보, 문양, 관련유물 등에 대한 원형 자료를 수록했다. 특히 기존조사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채색기법 연구를 통해 제작방법을 검증하고, 전통 안료를 어떻게 사용했는지 현장 조채를 통해 분석을 시도하여 그 결과를 수록했다. 

또한 괘불탱 관련유물로서 괘불궤 조사를 통해 17∼18세기 불교 목공예의 이해도를 높였으며, 미황사괘불탱 괘불궤(1642년 )와 흥국사노사나불괘불탱 괘불궤(1688년)의 절대연도도 확인했다.

조사의 가장 큰 성과로는 보물 제1331호 흥국사노사나불괘불탱의 경우 기존에는 삼베(麻本) 바탕에 그려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바탕 재질분석 결과 비단에 그려졌음을 확인했다. 또, 보물 제1343호 다보사괘불탱의 경우 화면에서 총 151개의 범자를 확인하여 존상의 신체에 기록된 것은『조상경(造像經)』불복장 의식과 동일한 상징성을 갖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외에 정밀실측을 통해 지정 당시 측정된 크기의 오류를 바로 잡았으며, 비지정 문화재인 남장사영산회괘불탱의 경우 괘불탱 관련 유물을 전수 조, 문화재 지정을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했다. 

그리고 채색분석표는 분석결과를 데이터화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유물과 동일한 재질의 바탕천에 분석결과에 따른 채색 시편을 제작했다. 이를 통해 “유물이 어떤 재료로 어떻게 제작되었는지, 그리고 어떤 변화를 보이는지”를 관찰. 한국 전통 색 DB 구축의 완성도를 높였다. 

현재 문화재청과 성보문화재연구원은 2015년부터 2024년까지 10개년에 걸쳐 ‘대형불화 정밀조사’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이 협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2018년에는 국보 제297호 안심사영산회괘불탱을 비롯하여, 보물 제1258호 보살사영산회괘불탱, 보물 제1261호 광덕사노사나불괘불탱, 보물 제1344호 금탑사괘불탱, 보물 제1608호 선석사영산회괘불탱, 보물 제1792호 봉선사비로자나삼신괘불도, 직지사괘불탱(비지정) 등 7건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형불화(괘불탱)는 야외 의식을 위해 조성된 크기 5m 이상의 불화를 말한다./이종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