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 대상에 `엄수현'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 대상에 `엄수현'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5.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후에 대한 사고실험, 그 예리한 상상력'을 출품한 엄수현(25·경기도 구리시) 씨가 제2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고요한 밤의 눈'을 소재로 한 엄 씨의 감상문은 안정되고 논리적인 문장으로 대상 도서를 충분히 이해하면서 그 작품에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은 정미영(56·서울시 양천구) 씨의 숨살이꽃, 혼살이꽃들의 노래(프린세스 바리)」와 오은혜 (28·전북 전주시) 씨의 「영원히 사는 길(나라 없는 나라)」이 차지했다.
가작은 김나은(충남 천안시), 김대영(대구시 중구), 김민경(서울시 양천구), 김별(익산시), 김선(경기도 시흥시), 김양희(부산시 북구), 김은옥(김제시), 김정하(전주시), 김현우(서울시 송파구), 김홍자(전주시), 박미선(충북 청주시), 박선영(서울시 강서구), 박예진(전주시), 박일천(전주시), 양지영(전주시), 오정순(서울시 강남구), 윤장현(대구시 동구), 이규인(대전시 유성구), 이윤재(대전시 서구), 이지은(경북 안동시), 이현정(전주시), 전형(전주시), 정현주(대구시 수성구), 조진아(서울시 동작구), 차서영(서울시 관악구), 최윤하(경기도 의정부시), 최윤형(대구시 수성구), 최형만(전남 여수시), 한아름(광주시 북구), 한주은(서울시 용산구) 씨가 수상했다.
지난해 말부터 지난 3월까지 전국 독자를 대상으로 접수한 이번 대회는 475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심사는 고영직(문학평론가·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사), 문신(시인·우석대 교수), 송준호(소설가·우석대 교수), 정철성(문학평론가· 전주대 교수), 최기우(극작가·전주대 겸임교수) 등이 맡았다.
혼불문학상 수상작품인 「난설헌」, 「프린세스 바리」, 「홍도」, 「비밀 정원」, 「나라 없는 나라」, 「고요한 밤의 눈」, 「칼과 혀」,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을 대상으로 독후감을 모집한 이번 대회는 (사)혼불문학과 다산북스, 전주MBC, 최명희문학관이 함께 마련했다. 이에 매년 혼불문학상 수상작을 대상으로 독후감 대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