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산구, 공원·녹지 정자 전수 조사
완산구, 공원·녹지 정자 전수 조사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8.2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완산구가 공원과 하천, 녹지 등에 설치된 정자 시설물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20일 완산구는 7명의 조사반을 구성해 기존에 설치된 211개 정자 시설물(정자 35개, 퍼걸러 176개)에 대한 전수조사와 일제점검을 23일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일제점검은 최근 발생한 경관녹지 내 정자 붕괴와 같은 동일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설물 유지관리와 설치 개선방안 등 대책 마련을 위해 추진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시설물 파손여부 △목조시설물 부식여부 △구조물 탈락 및 시설물 기울어짐 등이다.
구는 시민에게 쉼터를 제공해온 정자를 사용하는데 불편함과 안전상 문제점이 있는지 여부 등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또 기존에 설치된 정자 시설물의 노후도 등을 집중 점검하고 유지관리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긴급보수 등이 필요한 시설물의 경우는 사용금지 조치를 취하고 즉시 보수키로 했다.
특히 한옥식 정자의 경우 주춧돌 위에 기둥을 올려놓는 형태로 시공되는 만큼 돌풍 및 태풍 등에 대비해 안전성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신규설치 시에도 보수·보강 방안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최락기 완산구청장은 “행정에서 파악하지 못한 곳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사용 중 불편함을 느끼거나 긴급한 보수가 필요한 부분이 발견될 경우 즉시 담당부서인 구청 생태공원녹지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동혁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