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진원, 전북도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
경진원, 전북도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10.0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은 지난 4일과 7일, 2020년도 신규 마을기업을 준비하는 공동체를 대상으로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은 입문, 심화과정의 2단계로 구성되었다. 입문과정은 마을기업에 대한 정책과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진행되었고, 심화과정은 도내 우수 마을기업 운영사례를 중심으로 지역자원 활용, 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교육 첫날(4일) 사전 신청 한, 7개 시·군 10개 공동체와 교육을 진행했으며, 둘째날(7일) 5개 시·군 6개 공동체가 교육을 완료했다.
마을기업은 지역공동체가 지역자원을 활용, 지역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하는 사업으로 매년 행안부에서 지정하고 있으며, 지원사업에 신청하는 공동체는 5명 이상의 회원이 설립 전 교육을 필히 수료해야 한다.
24시간의 설립전 교육과정으로 운영되던 교육방식이 올해부터는 16시간의 설립전 교육과 사업 선정 이후 8시간의 공통교육으로 변경되었으며, 참가자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입문과정은 5명 의무참석이지만 심화과정 이후는 2명 이상 참여하도록 완화되었다. 총 16시간의 설립 전 교육과정을 이수할 경우 신규 마을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할 자격이 주어진다.


전라북도와 경진원은 마을기업의 양적성장이 아닌 질적성장을 위한 내실화에 집중하고 있다. 단계별 지원체계를 통해 마을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있으며, 마을을 지탱하는 구심점으로서 마을기업의 역할 또한 커지고 있다.

경진원 조지훈 원장은 “지역 공동체 기업인 마을기업을 통해 가장 가까운 일자리가 제공되고 더불어 살아가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다”며, “보다 많은 공동체가 마을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